다음 동영상

예술의 세계로 떠나는 여행

행복한 하나의 코리아 평화 축하행사, 8부 중 2부

2020-04-04
진행 언어:English  Host Language:Korean(한국어)

에피소드

내용 요약
다운로드 Docx
더보기

       Host: 아마사아스 니인! ‍니스가아의 언어로『좋은 ‍하루 되세요』입니다. 저는 버논입니다. 신의 있는 니스가아인들은 ‍따듯한 마음씨를 가진 여러분 같은 ‍친구가 있어서 감사합니다. ‍

‍2019년 4월 ‍평양민속예술단은 ‍사랑하는 칭하이 무상사님과 ‍함께 코리아 평화의 날을 ‍축하하기 위해 ‍포모사로도 알려진 ‍대만으로 ‍공연을 왔습니다. ‍2018년 칭하이 무상사께서 ‍처음으로 선포하신 ‍코리아 평화의 날은 ‍매년 4월 27일로, ‍한국의 훌륭한 두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이 ‍합의하여 공동 발표한 ‍한반도 평화의 ‍판문점 선언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축하행사 전날인 ‍4월 26일에는 ‍평양민속예술단을 환영하는 ‍따뜻하고 즐거운 ‍비건 만찬이 열렸습니다. ‍스승님은 예술단에게 ‍직접 디자인하신 보석 ‍『합일』을 선물하시고 ‍맛있는 비건 만찬으로 ‍귀중한 시간을 보내시는 등 ‍많은 사랑과 아름다운 선물로 ‍이 용감한 예술가들을 ‍자애롭게 ‍환대해 주셨습니다.

‍2019년 4월 27일 ‍평양민속예술단의 ‍감동적이고 고무적인 ‍공연들은 ‍안팎으로 빛났으며 ‍‍그 공연 프로그램에는 ‍우리 협회 회원들의 ‍즐거운 공연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이 특별한 행사 『행복한 ‍하나의 코리아 평화 축하행사 ‍8부 중2부』를 ‍소개하게 되어 영광입니다.

 

       ‍Host(f): 가장 사랑하는 ‍칭하이 무상사님, ‍존경하는 ‍평양민속예술단과 ‍전세계에서 오신 ‍모든 협회회원 여러분 ‍모두 잘 지내셨나요?

SM: ‍잘 지냈어요. (Q(m): 좋아요.) ‍아름다워요. 아름다워요. 『아름다워요』란 뜻이죠. 난 한국어를 할 줄 알아요. ‍

Host(f2): 오늘 4월 27일은 ‍코리아 평화의 날 ‍1주년입니다. 2018년 4월 27일 ‍용감한 ‍한국의 두 지도자 ‍문재인 대통령 각하와 ‍존경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손을 잡고 ‍한국평화협정을 ‍체결하며 ‍역사적인 순간을 ‍만들어냈습니다. 이 성공적인 정상회담은 ‍한반도에 희망과 ‍친밀감 그리고 단결의 ‍분위기를 가져왔습니다. 이 기적적인 4월 27일을 ‍칭하이 무상사께서는 ‍코리아 평화의 날로 ‍선포했습니다.

‍평화 대화를 실천하려는 ‍코리아의 계속되는 약속은 ‍저희를 매우 기쁘게 합니다. 천국이 계속해서 여러분을 ‍축복하길 기원합니다! ‍신의 축복이 있길! ‍

 

       Host(3): 자,이제 오늘의 귀빈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4월 27일 코리아 ‍평화의 날 1주년을 맞아 ‍아주 특별한 귀빈이 ‍방문하셨는데요, 바로 ‍평양민속예술단입니다. ‍평양민속예술단은 ‍북녘에서 예술 분야에 ‍종사하며 이력을 쌓아온 ‍예술인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평양민속예술단은 ‍남북이 서로 문화를 ‍교류하고 이해할 때 ‍평화로운 하나의 코리아를 ‍이룰 수 있다고 믿습니다.

Host(f): ‍평양민속예술단은 ‍한국의 평화에 대한 ‍스승님의 큰 관심과 ‍공헌에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 해외로 나간다는 것은 ‍외적으로나 심적으로 ‍단원들에게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스승님을 위한 ‍공연을 하기 위해 이곳에 ‍오겠다고 자원했습니다. 그리고 칭하이 무상사께선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기쁘게 그 제안에 응하셨죠. 그래서 우리는 단원들을 ‍포모사(대만)로 초대해 ‍공연을 하게 됐습니다. 덕분에 오늘 기적적으로 ‍이곳에 모일 수 있었죠. 감사합니다. 평양민속예술단 여러분. ‍

Host(f2): 잠시 저희에게 ‍한국의 평화를 목격하고 ‍그와 함께 기뻐할 ‍기회를 주신 전능하신 ‍신과 모든 천국들에 ‍감사하도록 하겠습니다. 평화와 사랑이 전세계를 ‍인도하길 기원합니다. ‍

 

       Host(f): 이제 예술단 대표님께서 ‍스승님께 꽃을 드리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따듯한 환영의 박수로 ‍맞이해주세요.

Q(m): ‍예,안녕하십니까 ‍저는 사단법인 ‍평양민속예술단을 이끌고 ‍있는 정팔용 대표입니다. 칭하이 무상사님, 이렇게 ‍저희들을 영광의 자리에 ‍초청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 드립니다. ‍코리아 평화의 날을 제정해 ‍주시고, 또 이렇게 ‍전 세계적으로 한반도의 평화를 ‍경축하는 행사를 제정해주신 ‍칭하이 무상사님께 ‍무한한 영광과 감사의 ‍인사를 다시 한번 드립니다. ‍

SM: 천만에요. 천만에요.

‍Q(m): 저는 어저께 이곳으로 ‍오면서 깜짝 놀랐습니다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 ‍애쓰시는 칭하이 무상사님의 ‍그런 노력도 놀라운 ‍일이지만은,저희들을 ‍위해서 비행장에서부터 ‍우수한 경호 인력을 붙여서 ‍여기까지 인도해주시고, ‍또 여기 청사 안으로 ‍들어올 때 저희는 외국의 ‍대통령들이나 받을 수 있는 ‍그런 열렬한 환성까지 ‍저희들이 받을 수가 ‍있게 해 주셨습니다. 어제 정말 저희들을 ‍환대해주신 여러분들께 ‍다시 한번 감사 드립니다!

‍그리고 더욱더 놀라운 것은 ‍저희들의 ‍저녁 만찬 시간이었습니다. 저희들은 그저 평범한‍ ‍식사를 하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칭하이 무상사님께서는 ‍성대한 만찬회를 차려주시고 ‍저희들이 평상시에 맛보지 ‍못했던 온갖 진수성찬을 ‍차려주시고 저희 단원들 한 ‍사람 한 사람을 손잡아서 ‍다독여 주시고 맛있는 음식을 손수 떠서 입에 넣어 ‍주시고, 정말로 저희들이 그동안 부모를 ‍떠나 느끼지 못했던 친부모 ‍같은 사랑을 우리 칭하이 ‍무상사님께서 저희들에게 ‍어제 안겨주셨습니다.

SM: 천만에요. ‍

Q(m): 그리고 그뿐만이 아닙니다. 칭하이 무상사님께서는 ‍그동안에 ‍어머니, ‍부모형제들을 떠나서 ‍얼마나 고생했느냐고 ‍저를 꼭 껴안아 주셨습니다. 그리고 그동안에 ‍부모가 자식에게 못다 준 ‍그런 사랑을 주시듯이 ‍저희들 한 사람 한 사람 ‍손잡아 주시고 ‍한 아름으로 ‍다 안을 수 없는 ‍그런 사랑의 선물을 ‍주시고 ‍또 주시고 모자라면 ‍차를 타고 가서 ‍또 가져다가 또 주시는 ‍그런 분에 넘치는 사랑을 ‍저희 단원들에게 ‍어제 안겨주셨습니다.

SM: 천만에요.

Q(m): ‍정말로 칭하이 무상사님의 ‍저희들에 대한 사랑과 ‍은혜는 하늘 높이에도 ‍바다 깊이에도 비할 곳이 ‍없습니다. 무슨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감사의 마음을 모아서 ‍저희 평양민속예술단에서 ‍공연에 앞서서 공연하기 전에 ‍먼저 칭하이 무상사님께 ‍감사의 꽃바구니를 전달하고 ‍공연을 시작하고자 합니다.

SM: 고마워요. 고마워요.

F: 무상사님, ‍건강하세요. (SM: 고마워요, 고마워요)

 

       Q(m): 칭하이 무상사님의 ‍그런 하해 같은 사랑은 ‍꽃바구니 하나로 ‍부족합니다. 저희들이 그래서 ‍또 감사의 마음을 담아서 ‍금판에다가 ‍감사의 글을 ‍친히 전달해드리겠습니다.

SM: ‍감사합니다. ‍

Q(m): 자,무대로 잠시 모시겠습니다. 여러분 박수 주세요! ‍

SM: 정말 감사합니다. 고마워요.

Q(m): ‍제가 저희 단원들의 ‍한결같은 마음을 ‍친히 읽어드리겠습니다. 코리아 피스 감사패. 칭하이 무상사. ‍존경하는 ‍칭하이 무상사님께서는 ‍세계 평화와 ‍한반도의 평화통일에 ‍깊은 애정과 ‍관심을 지니시고 ‍불철주야 노력하셨습니다. 또한 예술을 통해 ‍코리아의 통일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사단법인 ‍평양민속예술단을 ‍각별히 아끼시고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신 데 대해 ‍단원들의 한결같은 ‍마음을 담아 ‍코리아 피스 ‍감사패를 드립니다. 2019년 4월 27일 ‍사단법인 ‍평양민속예술단 일동.

SM: ‍여러분 모두에게 고마워요. 신의 축복이 있길 바랍니다. 부처의 축복이 있길 바래요. 신의 축복이 있길 바래요.

 

       Q(m): ‍예,여러분 또 있습니다. ‍칭하이 무상사님의 ‍그런 사랑과 은혜를 ‍어찌 감사패에만 ‍그치겠습니까. 저희들이 ‍칭하이 무상사님께서 ‍세계 예술인들이 노래와 ‍무용으로 평화를 앞당기는 ‍그런 사람이 되라고 ‍세계 예술인의 날을 ‍제정해주셨습니다. 그래서 ‍그 감사의 마음으로 이번에는 ‍더 멋진, 금도금을 한 ‍트로피를 드리겠습니다.

‍SM: 와! 와! ‍와우! 와,고마워요. ‍고맙습니다. 와!와! ‍정말 고마워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코리아. ‍정말 영광스러워요.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코리아. ‍평양민속예술단도 고마워요. 여러분의 나라에 신과 ‍부처의 축복이 있길 바래요. 정말 행복합니다. 이건 예상하지 못했어요. 정말 고마워요.

 

       Q(m): ‍여러분,우리 칭하이 무상사님께서 오늘이 제일 ‍행복하신 날인 것 같습니다. 친히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감동을 받으셔서 ‍또 저희 단원들을 ‍어제 포옹을 하시고 ‍또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저희들은 정말 친어머니를 ‍만난 그런 기분입니다. 그래서 칭하이 무상사님께 ‍향기 그윽한 꽃바구니를 ‍드렸는데 저희들이 ‍칭하이 무상사님을 위해서 ‍시를 하나 제가 지었습니다. ‘향기’라는 시를 저보다. 더 잘 읊는 우리 단원이 친히 ‍우리 칭하이 무상사님을 ‍위해서 시를 한 수 ‍읊어드리겠습니다. ‍존경하는 ‍칭하이 무상사님께 ‍드리는 자작시입니다. ‍

 

F:

       “향기”

‍       꽃의 향기는 ‍십리를 가고

‍       말의 향기는 ‍백리를 가며

‍       베풂의 향기는 ‍천리를 가고

‍       인간의 향기는 ‍만리를 간다네 ‍

       자애로우신 ‍칭하이 무상사님의 ‍

       한반도의 평화통일과 ‍세계의 평화와

‍       인류에 대한 사랑과 ‍향기는 이 세상 ‍

       그 어디에서도 ‍비길 수 없는 ‍

       관대함의 향기라네 ‍

 

       Host(f): 다음으로 ‍평양민속예술단의 ‍화려한 공연을 ‍함께 감상하겠습니다. 뜨거운 박수로 ‍환영해주세요.

Q(f):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오늘 코리아 평화의 날을 ‍기념하여 이 자리에 ‍참석해주신 여러분들께 저희 ‍평양민속예술단은 축하와 ‍환영의 인사를 드립니다. ‍첫 순서로 ‍민속무용 장고춤을 ‍보시겠습니다. (SM: ‍와!)

‍전 세계 사람들에게 ‍관심있게 ‍함께 빌어주고, ‍응원해주고, ‍원한다는 게 ‍좀 놀라울 따름이었어요. 그래서 이런 기도가 ‍진짜 하늘에 닿는다면, ‍꼭 분명히 남과 북이 왕래가 ‍되고,좋은 날 평화적인 ‍한반도를 이뤄내고, ‍좋은 날이 꼭 올 것 같습니다.

‍이번에 이렇게 불러주셔서 ‍대단히 감사하구요. 정말 어떻게 저도 ‍그 평화적인 한반도를 ‍기원하는데 함께 ‍기도로서 보답을 하고, ‍칭하이 무상사님 오래오래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Host: ‍평화로운 시청자 여러분, ‍오늘 『코리아 ‍평화의 날 축하행사 ‍8부 중2부』와 ‍함께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으로 『에어로빅 ‍신나는 체중관리법 ‍2부 중 1부』가 ‍뉴스에 이어 방영됩니다. 신성한 빛이 언제나 ‍여러분의 인도자가 되어 ‍세상을 친절과 자비, ‍평화의 시대로 ‍인도하길 기원합니다.‍ ‍

더보기
에피소드
재생목록
공유
공유하기
퍼가기
시작 시간
다운로드
모바일
모바일
아이폰
안드로이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GO
GO
QR코드를 스캔하세요 ,
또는 다운로드할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선택하세요
아이폰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