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동영상

지혜의 말씀

하트라스의 성자 툴시 사히브(채식인)의 신비적 시, 2부 중 1부

2020-09-23
진행 언어:English

에피소드

내용 요약
다운로드 Docx
더보기

18세기 인도에서 태어난 파람 산트 툴시 사히브는 어린 시절부터 영적 삶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그는 왕족의 지위를 받아들이기보다 명상 수행을 위해 집을 떠났고, 얼마 후 완전한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시와 다른 글에서 파람 산트 툴시 사히브는 내면의 삶을 꿰뚫는 지혜와 그 빛을 묘사했습니다. 동시에 그는 신의 왕국과 직접 연결하려면 살아있는 스승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툴시 사히브는 스승께 감사의 표현으로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 툴시여, 친절하고 자비로운 스승께서 나를 축복해 삶을 꽃피우게 하시고 새 삶을 주셨네』

영적 고양에 관한 글에서 파람 산트 툴시 사히브는 내면의 천상의 빛과 소리에 대한 자신의 체험을 이야기했습니다. 더욱이 모든 성인의 가르침이 똑같이 내면의 신께 가는 길과 그것을 얻는 방법에 대한 가르침을 전한다고 했습니다. 파람 산트 툴시 사히브는 자신이 전한 가르침이 카비르 사히브 지, 구루 나낙 데브 지, 다두 다얄 지와 다른 성인의 가르침과 일치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제 『하트라스의 성인 툴시 사히브(채식인)의 신비주의 시선』을 소개하겠습니다. 툴시 사히브가 스승을 칭송한 『가트 라마얀』에서 발췌한 시입니다.

♧감사

『먼저 나의 주님, 사트구루께 인사드립니다. 그분 발치에 엎드려 툴시는 황홀경에 빠집니다. 내게 내면의 천상의 빛과 소리의 신비를 밝혀 주신 스승의 발에 정중하게 경의를 표합니다. 내 영혼에 볼 수 있는 힘을 주신 성인들께 찬사를 바칩니다.

복종의 찬란한 빛이 스승님의 본질과 참된 모습을 내게 보여주었습니다. 천하고 지혜 없는 저는 스승님께 마음을 바쳤고, 복종을 통해 사트구루의 표식이 제게 왔습니다. 사트구루는 정말 무한한 지복의 바다, 그분은 신에게 가는 길과 방법을 보여주셨습니다.

저는 스승의 연꽃 발에 몇 번이고 절합니다. 모든 공경심으로 그분을 찬양합니다. 저의 비참한 상태를 아시고 불쌍히 여겨 내면의 환시를 주셨으나, 복종하며 다시 그분의 발을 잡고 기도합니다. 당신 발을 사랑하여 저를 노예로서 바칩니다. 제가 최악의 죄인임을 아시면서도 당신은 저를 찾아내셨습니다.

온 마음과 영혼으로 저는 영원한 당신 노예입니다. 오 사트구루여, 오직 성자만이 당신을 헤아릴 수 있습니다. 오 자비로운 스승님, 당신 지복은 충만한 기쁨, 당신께 복종함으로 가여운 죄인이 피안으로 갑니다. 산트 사트구루는 내 생명이자 존재, 비천한 툴시가 스승님께 귀의합니다.

내 삶과 운명은 당신 손에 있나이다. 당신 없이는 아무도 길을 찾을 수 없다네. 당신은 모든 지식, 내가 숭배하는 유일한 분. 당신은 무한하시고 초월하신 분. 오 스승님. 사트구루는 참된 주님, 불멸이자 지극한 존재. 내 비참한 상태를 보시고 스승님은 죽음의 올가미를 잘랐네.

그분의 연꽃 발 안에 나를 쉬게 하시고, 내 영혼을 당신의 겸손한 종으로 삼으셨네. 나의 영혼과 주의력이 당신을 향하게 하셨네. 사랑의 헌신으로 나를 스승의 발아래 바치네. 사트구루께 몇 번이고 나를 바칩니다. 자비롭게 툴시의 죄를 눈감아 주신 분.

노예 툴시는 모든 생명에 경의를 표하네. 그들 모두 평등하다는 진리를 나는 깨달았네. 노예에게 자비를 베푸소서. 사랑하는 이여, 그가 모든 불행을 받아들이게 하소서. 나는 모든 이의 발에 겸손하게 절하며 말하네. 사랑하는 이와 동행은 사랑의 의미에 달렸네.

나는 당신의 것, 당신의 찬양을 노래하지 못하지만 거듭 경배하며 당신의 발에 절합니다. 참된 헌신으로 다시 스승님께 인사합니다. 스승님의 은혜로 인식할 수 없는 분을 인식했다네. 사트구루는 형태나 모양이 없고 이해를 넘어선다네. 사트구루의 힘과 지위는 오직 성인만이 안다네.

스승의 위대함을 어떻게 묘사할 수 있을까요? 닿지 못할 곳의 열쇠를 내 영혼에 주셨다네. 보이지 않는 신의 환시가 내 영혼을 매혹했고 성인의 은총으로 스승을 알아보았네. 화강암 벽을 꿰뚫어 영혼은 신의 축복을 누리고 기쁨에 도취하여 그분의 연꽃 발에 영원히 머무네.

가난한 툴시는 다른 모든 걸 모르네. 오직 스승님 생각에 빠져 있다네. 스승은 내게 자아에 대한 지식을 주셨으니 내 영혼이 거듭해서 천상으로 올라가네. 내면의 영역을 가로지르며 우주를 보았고, 시간의 시작과 끝이 내게 드러났다네. 내면에서 그는 창조의 시작과 끝을 본다네. 정말로 툴시는 그 체험을 묘사하네.

인간의 몸 안에 우주가 들어있으니, 남들이 닿지 못하는 곳을 툴시는 직접 보았네. 소우주 안의 대우주만 본 것이 아니라 베일을 뚫고 만물에 편재하는 존재를 나는 알아차렸네. 몸 안에서 툴시는 보이지 않는 존재를 보았네. 불가사의한 신을 알며 놀라운 이야기를 하네.

우주는 인간의 몸 안에 들어있다네. 툴시가 모든 구도자에게 이 진리를 밝히노라. 내 몸 안에서 우주를 보았네. 스승님 연꽃 발의 빛에서 나는 진정한 프라야그에 목욕했네. 근원을 아는 진귀한 존재만이 나를 지탱해주네. 내면의 신성한 감로를 맛본 사람만이 홀로 지극한 주님의 찬란한 빛을 알게 된다네』

다음 시는 내면의 영적 여정의 시작을 묘사합니다.

♧보이지 않는 분을 보다

『오 벗이여, 내 눈에 번개가 번쩍였고 달빛이 밝게 비추었네. 나는 보이지 않는 분을 내면에서 흘끗 보았네. 주님에 대한 갈증과 그리움이 일어났네.

내 귀는 연주하지 않은 음악의 기쁨을 누리고, 지식은 빛이 폭발하듯이 왔네. 오 벗이여, 어두운 구름이 흩어지기 시작했고 신의 저택의 경관이 내게 드러났네. 태양과 달과 터널 너머 툴시는 전능하신 주님의 거처를 보았네』

파람 산트 툴시 사히브는 경전을 공부하고 순례를 하고 단식 수행을 할 수도 있지만 신은 오직 내면에서만 찾을 수 있다고 했습니다.

♧진리는 내면에 있네

『몸 안에는 베다와 푸라나가 추구하는 본질이 있네. 이 몸 안에는 온 우주가 존재한다고 성현들이 말하네. 은둔자, 고행자, 수도자가 여러 가지 옷을 입고 그분을 찾네. 리시(고대 인도의 현자), 무니(은둔자), 아브후트(고행자)는 경전과 성전을 강조한다네.

완전한 스승의 안내 없이는 신이든 사람이든 현자이든 누구도 속박에서 벗어날 수 없다네. 창조, 유지, 파괴의 신인 세분의 신들도 도울 수 없으리라. 유충이 호리병벌의 벌집에 오기 전에는 호리병벌로 변하지 못하네. 마찬가지로 스승이 없다면 무서운 세상의 바다에서 계속 표류할 뿐이리』

더보기
에피소드
재생목록
공유
공유하기
퍼가기
시작 시간
다운로드
모바일
모바일
아이폰
안드로이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GO
GO
QR코드를 스캔하세요 ,
또는 다운로드할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선택하세요
아이폰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