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동영상

지혜의 말씀

원각경 1~2장, 2부 중 2부

2020-09-17
진행 언어:English

에피소드

내용 요약
다운로드 Docx
더보기

부처 혹은 고타마 붓다나 석가모니불로 알려진 부처님은 고대 인도의 위대하고 비범한 영적 스승이었습니다. 기원전 5세기경에 싯다르타 고타마 왕자로 태어나서 왕국의 거대한 부를 자연히 물려받을 수 있었지만, 어느 날 왕자는 영적 깨달음을 찾아 왕궁의 삶을 떠났습니다. 부처님은 몇 년간의 명상 수행 후 보리수 아래에서 큰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그 후 부처님은 다른 중생에게 생사윤회의 굴레에서 해탈하는 법을 가르치며 수행의 공덕을 나눴습니다. 보편적 진리에 관한 부처님의 영적 가르침은 귀한 보물이며, 오늘날까지 그 깊은 지혜와 자비심을 배우며 존경을 받고 있습니다.

원각경은 원만한 깨달음의 경전이란 뜻으로 8세기 초에 중국에서 기록했다는 설이 지배적인 불교 경전이며, 불교를 수학하고 수행하던 선종과 화엄종에서 유래합니다. 이 경전은 동아시아의 중국과 한국, 일본에서 선종 같은 참선을 중시하는 불교 종파에서 매우 대중적이고 영향력 있는 경전입니다.

그 인기의 핵심요소는 깨달음의 본질에 대한 가장 중요한 이론적 문제에 초점을 둔 압축한 형식입니다. 원각경은 짧은 서론과 12장으로 구성됩니다. 서론 부문에는 법회 장면과 주요 참가자들을 나열합니다. 깊은 명상상태인 삼매에서 부처님과 십만 명의 대보살마하살이 함께 하며, 12명의 빼어난 보살이 교리와 수행, 깨달음에 관해 부처님께 묻고 대답을 듣습니다.

2장, 보현보살장

그때 보현보살이 대중 가운데 있다가 자리에서 일어나 부처님 발에 예를 갖추고 부처님 주위를 오른쪽으로 세 번 돌고 무릎을 꿇고 두 손을 맞잡은 후 부처님께 말씀드렸다.

「대자대비하신 세존이시여, 바라옵건대 이 모임에 모인 모든 보살과 더불어 말세의 모든 중생 가운데 대승을 닦는 자가 이 원각이 청정한 법계임을 듣고 어떻게 수행해야 하는지 말씀해 주시옵소서. 세존이시여, 보살과 중생이 일체가 환영과 같음을 알고, 몸과 마음 역시 환영인데 어떻게 환영으로서 환영을 닦겠습니까?

만일 모든 환영과 같은 성품이 다 사라진다면 곧 마음이 없음이니 누가 수행을 하며 다시 또 누가 수행이 환영과 같은 것이라고 설하겠습니까? 만약 모든 중생이 본래 수행을 하지 않는다면 삶과 죽음의 가운데 항상 환영과 같음에 머물고, 더욱이 모든 경계가 환영임을 확실하게 알지 못하리니 어찌 망상하는 마음으로 해탈할 수 있겠습니까?

바라옵건대 말세의 모든 중생을 위하여 어떻게 방편을 써서 점진적으로 수행을 해나가고, 어찌해야 모든 중생이 영원히 모든 환영에서 벗어나는지 설하여 주소서」 이렇게 말씀드리고 오체를 땅에 대어 절하며 이같이 세 번 거듭 청하였다. 그때 세존께서 보현보살에게 말씀하셨다.

「훌륭하고 훌륭하도다. 선남자여, 너희들은 이제 모든 보살과 말세의 중생을 위하여 보살이 환과 같은 삼매를 점차 닦아 익히는 방편으로써 일체중생으로 하여금 모든 환영을 벗어나게 하는구나. 지금 자세히 들으라. 너희를 위해 설하리라」 그때 보현보살이 가르침을 받들어 기뻐하면서 모든 대중과 함께 조용히 들었다.

「선남자여, 일체중생의 갖가지 환영은 모두 여래의 원각묘심에서 나온 것이다. 비유하자면 마치 허공의 꽃이 허공에서 생긴 것과 같으니, 환영의 그 꽃이 비록 사라져도 허공의 본성은 무너지지 않는 것과 같으니라. 중생의 환영과 같은 마음이 도리어 환영에 의해 멸하느니라. 모든 환영이 다 멸하면 깨닫는 마음은 움직이지 않느니라.

그렇지만 환영에 의지해서 깨달음을 설하노니, 깨달음도 역시 환영이라 이름하느니라. 만약 깨달음이 있다고 설한다면 오히려 환영을 떠나지 못한 것이며, 깨달음이 없다고 말하는 것도 이와 마찬가지로 환영에서 떠나지 못한 것이니라. 그런고로 환영이 소멸하면 마음이 움직이지 않는다고 부르느니라.

선남자여, 모든 보살과 말세 중생은 응당히 모든 환영과 같은 마음과 허망한 경계를 멀리 떠나야 하느니라. 멀리 떠날 마음을 굳게 먹음으로 말미암아 마음이 환영과 같음도 역시 더불어 멀리 떠나느니라. 환영을 멀리 떠나면 마음 역시 멀리 떠나 환영을 멀리 떠난 것조차도 역시 떠나느니라.

떠날 바가 없음을 얻는다면 곧 모든 환영을 없앤 것이니라. 비유하면 마치 불을 피울 때 나무 두 조각을 서로 비벼 불이 붙고, 나무가 타서 없어지면 재는 날아가고 연기까지 모두 사라지는 것과 같느니라. 환영으로서 환영을 닦는 것도 이와 같아서 모든 환영이 비록 다 없어지더라도 아주 소멸하는 것은 아니니라.

선남자여, 환영인 줄 알면 곧 마음이 떠나니, 방편을 쓰지 않고 환영을 멀리 떠나면 깨닫게 되느니라. 또한 점진적으로 닦을 필요도 없느니라. 모든 보살과 말세의 중생은 이러한 수행에 의지하여 이와 같이 능히 모든 환영을 영원히 멀리 떠날 수 있느니라」

이때 세존께서 이런 이치를 다시 널리 펴시고자 게송을 말씀하셨다. 보현보살이여, 너는 마땅히 알아야 한다. 일체의 모든 중생이 태초로부터 환영과 같은 무명이라는 것은 모두가 다 여래의 두루 깨달은 마음(원각심)에서 나왔느니라. 오히려 허공의 꽃과 같아 허공에 의지해서 형상(꽃)이 있나니 만약 허공 꽃이 다시 사라질지라도 허공이란 본래 움직임이 없느니라.

환영을 좇아서 모든 깨달음이 생기나니, 환영이 멸하면 깨달음이 원만해지고 깨달은 마음이 움직이지 않느니라. 만약 저 모든 보살과 말세의 중생들이 항상 응당히 환영을 멀리 떠난다면 모든 환영은 다 사라질 것이니라. 나무를 비벼 불을 일으키고, 나무가 다 타면 불이 꺼지는 것처럼 깨달으면 점차 닦아나가는 수행단계가 필요 없고, 방편 역시 이와 같느니라.

더보기
에피소드
재생목록
공유
공유하기
퍼가기
시작 시간
다운로드
모바일
모바일
아이폰
안드로이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GO
GO
QR코드를 스캔하세요 ,
또는 다운로드할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선택하세요
아이폰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