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동영상

지혜의 말씀

에픽테투스: 엥케이리디온 - 스토아 철학은 겸손의 실천이다, 2부 중 2부

2020-09-08
진행 언어:English

에피소드

내용 요약
다운로드 Docx
더보기

에픽테토스는 그리스의 스토아학파 철학자로 1~2세기에 살았습니다. 그는 현재의 터키인 프리지아에서 출생했으며 청년기에는 로마 궁정에서 중요한 행정관의 노예로 지냈습니다. 에픽테토스는 어린 나이에 철학에 대한 지대한 흥미를 가지기 시작했습니다.

주인의 허락 아래 현재 에픽테토스와 함께 로마 제국의 위대한 스토아학파 철학자로 여겨지는 가이우스 무소니우스 루푸스에게 수학했습니다. 68년에 해방된 젊은 에픽테토스는 로마에서 철학 교사가 되었으며 후에 그리스 서북부에서 철학 학교를 설립해 철학 교사로 계속 일했습니다.

소유물이 별로 없고 단순한 삶을 영위한 에픽테토스는 의미 있는 삶을 살도록 돕는 실용적 철학 가르쳤습니다. 그는 정직과 개인적 자유 및 이성과 덕을 통한 절제를 강조하며 본성에 따라 살기 위해 절제가 필요하다고 했지요. 그의 가르침에서 설명한 절제에 관한 단계와 기술들은 삶의 한 방법으로 스토아학파를 표현합니다

그의 가장 헌신적 제자 중 하나인 아리아노스가 에픽테토스의 강의 중 기록한 자신의 메모를 편집해 유명한 책인 『담화록』과 『엥케이리디온』으로 출간했습니다.

에픽테토스의 가르침은 많은 세기에 걸쳐 큰 영향력을 발휘했고, 위대한 철학자이며 로마 황제인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와 초기 기독교 윤리관, 그리고 심리학 등의 현재 연구법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전 세계의 많은 지식인과 사상가 및 철학자에게 지속적인 영향을 줍니다. 이 사랑받는 스토아학파 교사는 청중이 그의 통찰력을 느낄 수 있는 인상적인 강연자로 기억되었습니다.

이제 에픽테토스의 『엥케이리디온』에서 이 스토아학파 철학자가 실용적 지혜를 통해 삶의 상황에서 우리를 안내하고 정의와 내적 명확성에 유의하는 법을 계속 소개하겠습니다.

♧엥케이리디온

혼자 있거나 같이 있을 때 자신이 유지할 성격과 태도를 정하는 것에서 시작하라. 주로 침묵하거나 꼭 필요한 말은 짧게 하라. 하지만 상황에 따라 때로는 대화를 해야 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검투사, 경마, 경기 우승자 같은 일반적인 주제나 음식과 음료 같은 저속한 화제, 특히 사람을 비난하거나 칭찬하고 비교하는 수준 낮은 대화라면 계속하지 말라.

그런 경우 가능하다면 당신의 대화로 상대를 올바른 주제로 이끌어 보지만 낯선 이와 있는 경우엔 침묵하라. 자주, 많이 웃거나 아니면 크게 웃지 말라. 어떤 경우라도 가능하면 어떤 정도로도 맹세하지 말라. 저속한 대중적인 오락을 삼가라. 하지만 어쩔 수 없이 참여하게 된다면 신경 써서 주의하며, 모르는 사이에 세속적인 것에 빠져들지 말라.

분명히 명심하라. 어떤 이가 아주 순수하더라도 타락한 친구가 있고 그 친구와 대화한다면 그도 똑같이 타락할 수 있다. 음식, 음료, 옷, 집, 시종 같이 육신과 관련된 것은 꼭 필요한 것 이상을 갖지 말라. 그리고 과시나 사치를 위한 모든 것을 차단하라.

결혼 전에는 전력을 다해 여성들과 비합법적인 관계를 맺지 않도록 자신을 보호하라. 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에게 혹독하거나 야박하게 대하지 말고, 자신은 다르다고 자랑하지도 말라. 어떤 사람이 당신 험담을 한다고 누군가가 말한다면 당신 험담에 대해 변명하지 말고 『그가 나의 다른 잘못을 모르기에 이것들만 얘기한 것 같다』고 대답하라.

당신이 누군가와, 특히 높은 사람과 상의하려 할 때 소크라테스나 제논이라면 이런 경우 어떻게 행동할지 스스로 생각해 본다면 당황하지 않고 무슨 일이 일어나든 적절히 대처할 것이다. 권력자 앞에 갈 때 그를 집에서 보지 못할 수도 있고 막아설 수도 있고, 그 집에 들어가지 못하거나 당신을 알아보지 못할 수도 있음을 상상하라.

그런데도 꼭 가야만 한다면 무슨 일이 생겨도 참고, 이것은 저속하며 외면만 보고 당황하는 사람과 같기 때문에 별 가치가 없다고 자신에게 말하지 마라. 사람들과 있을 때는 자신의 행동과 위험에 대해 자주 과도하게 말하지 말라. 당신에겐 자신이 처한 위험을 말하는 것이 당연하더라도 당신 모험을 듣는 다른 사람에겐 지겨울 수 있다.

마찬가지로 너무 웃기려고도 하지 말라. 이는 당신을 천박하게 만들기 쉬울 뿐 아니라 당신에 대한 지인들의 평판이 낮아질 수도 있다. 천박한 대화에 참여하는 것은 위험할 수 있다. 그러니 이런 일이 생기면 우선 그런 말을 계속하는 사람을 질책하거나 적어도 침묵하고 얼굴을 붉히며 심각한 표정을 지어 당신의 불쾌함과 그런 대화를 원하지 않음을 보여주라.

예정된 쾌락의 겉모습에 홀려 있다면 그 쾌락에 놀라지 않도록 자신을 지키며 그 일을 느긋하게 기다리면서 시간을 가져라. 그러면서 두 가지 경우를 상상해 보라. 쾌락을 즐기고 나서 그걸 즐긴 것을 후회하며 자신을 책망하는 경우와, 이와 반대로 쾌락을 삼가고 나서 즐거워하며 자신에게 박수를 보내는 경우를 생각해 보라.

그리고 비록 쾌락이 적절한 기쁨을 줄 것 같을지라도 그 유혹과 미끼와 꼬드김에 당신이 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라. 이와 대조적으로 그것을 이기는 것이 얼마나 위대한지 아는 것이 훨씬 더 좋은 일이다.

분명한 판단으로 해야 할 때는 당연히 해야 하며, 세상이 오해하더라도 그 일을 하는 것을 드러냄에 주눅 들지 말라. 옳지 않게 행동한다면 안 하면 되고 옳다면 잘못 비난하는 이들을 왜 두려워하는가?

절대 당신을 철학자라 선언하지 말며, 무지한 자들에게 당신의 신념에 대해 많이 말하지 말고 단지 행동으로 보여주라. 그러므로 연회에서 어떻게 먹어야 하는지 대화하지 말고 그냥 적절하게 먹으라. 그러니 소크라테스도 항상 모든 자랑을 피했음을 기억하라.

하지만 누군가가 와서 그에게 철학을 배우기를 원하면 그는 그들을 데려가 철학을 알려주었다. 마찬가지로 그는 무시도 아주 잘 참았다. 그러니 무지한 자들과 있는 경우라면 신념을 말하지 말고 침묵을 유지하라.

소화하지 않은 것을 급히 내뱉으면 큰 위험이 있다. 누군가가 당신에게 아무것도 모른다고 말해도 화내지 않는다면 당신이 진정 자신의 일을 시작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양은 얼마나 많이 먹었는지 목동에게 보여주려고 풀을 급히 토하지 않고 속에서 풀을 소화할 뿐이다. 그러므로 무지한 자 앞에서 자신의 신념을 과시하지 말라. 하지만 그 행동은 그들이 소화하게 돕는다. 

검소하게 먹는 것을 배웠을 때 그것에 언짢아하지 말고 물을 마실 때마다 『나는 물을 마셨다』라고 말하지도 말라. 먼저 우리가 가난한 이보다 얼마나 더 검소하고 어려움을 견딜지 생각해보라. 대중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을 위해서 노동과 궁핍을 연습하며 자신을 단련할 때 많이 먹으려 하지 말라. 하지만 아주 목마르면 물로 입을 헹구고 아무에게도 말하지 말라.

통속적인 자의 상태와 특징은 절대 자신에게서 도움이나 해로움을 찾지 않고 외부의 것에서만 찾는 것이다. 철학자의 상태와 특징은 모든 도움이나 해로움을 자신에게서 찾는 것이다. 수양한 자의 특징은 아무도 질책하거나 칭찬하지 않고 비난하지 않고 고소하지 않고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을 아는지에 대해 말하지 않는다.

방해나 제약을 받는 경우 자신을 탓하고, 찬사를 받으면 칭찬하는 이를 보면서 혼자 미소 짓고, 문책을 받아도 변명하지 않는다. 하지만 그는 회복기에 조심하듯이 아직 안정되지 않았지만 잘되는 것을 방해하지 않도록 조심한다.

그는 욕망을 절제하며, 우리 의지를 적절히 사용하는 걸 방해하는 것만을 싫어한다. 그는 모든 곳에 그의 에너지를 적절히 쓴다. 자신이 어리석거나 무지해 보여도 신경 쓰지 않는다. 즉 매복한 적을 지켜보듯이 자신을 계속 성찰한다.

더보기
에피소드
재생목록
공유
공유하기
퍼가기
시작 시간
다운로드
모바일
모바일
아이폰
안드로이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GO
GO
QR코드를 스캔하세요 ,
또는 다운로드할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선택하세요
아이폰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