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동영상

지혜의 말씀

믿음을 실천하라: 종교와 비거니즘의 관계에 대한 종교인 토론회, 4부 중 2부

2020-09-12
진행 언어:English

에피소드

내용 요약
다운로드 Docx
더보기

HOST: 2019년 10월 27일 『종교와 비거니즘의 관계에 관한 종교인 토론회』가 영국 런던에서 개최되어 영적 믿음과 동물 성분이 없는 채식 기반 생활의 상호관계를 논의했습니다. 영국 최대의 연례 비건 축제의 하나로, 생명을 살리는 비건 흐름을 축하하고 확대하며 시식하는 베지페스트UK의 행사로 토론회가 조직되었습니다.

토론 참석자는 다양한 종교를 가진 학자와 운동가로, 유대교 채식 협회의 라라 발삼 이사님과 이슬람교 동물 권리 운동가 마라 화이트 씨, 힌두교 동물 권리 운동가 크리슈나 간디 씨, 감리교 전도사이자 체스터 대학 신학 윤리학 교수 데이비드 클라프 박사님, 브리스틀의 성공회 사제이자 선구적인 운동가 제이니 힐러 목사님, 인류학자이자 맨체스터 대학의 박사 과정 학생인 체어 트리 켈리 씨가 참석했습니다.

이 훌륭한 옹호 단체의 참석자들은 비건이야말로 각자의 신성한 경전을 따르는 핵심요소라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게다가 비건은 선행과 자비의 영적 가치와 정말로 조화롭게 사는 유일한 길입니다. 이번 토론 참석자들은 동물 복지에 관한 관심이 어떻게 모든 종교 신앙의 중심에 있는지 깨닫고 모든 신앙인에게 원칙적으로 이것이 최우선이 되어야 한다고 논의합니다.

오늘은 많은 신앙인이 의식 있는 비육류, 비유제품 생활방식을 지지하는 데 장애가 되는 뿌리 깊은 문화적 신념과 습관, 종교적인 비건 운동가들이 자신의 예배 공동체 중심에 자리 잡은 이런 민감한 장애를 어떻게 해결하는지 들어보겠습니다.

이를테면 힌두교 경전은 아힘사(비폭력)의 실천을 설파하지만 낙농업의 동물 학대가 극에 달해도 신도들의 의례와 식단에는 우유와 버터 사용이 만연하고 있습니다. 신의 가르침과 신앙인의 행동 간의 불협화음에 대해 토론회 참석자들은 어떤 성찰을 할까요?

Krishna(f): 그런데 이런 낙농협회가 힌두교 안에 있어요. 현시대에 와서 아주 많이 곡해되었습니다. 그래서 이 시간을 빌려 비거니즘이 힌두교와 이런 힌두교 낙농협회와 어떻게 상호 연관되는지 밝힐 필요성이 있어 분명히 설명하겠습니다.

크리슈나 시대에 우유와 요구르트, 버터가 큰 도시 마투라로 팔렸는데 사악한 칸사왕이 그걸 요청했습니다. 이 때문에 마을 사람이나 어린 송아지에겐 아무것도 남지 않았지요. 아기 크리슈나는 다른 아이들과 함께 버터를 훔쳐 먹으며 허기를 달랬어요. 나이가 들면서 그는 소치는 여성들을 막습니다.

소를 돌보는 여성과 그 광범위한 활동을 막았으며 그들에게 설명합니다. 『유제품을 마을로 돌려보내고 도시로 보내는 것을 중단하시오』 그는 계속 그렇게 했어요. 도시에 계속 가서 거래했기에 그와 친구들은 함께 놀이 삼아 새총으로 버터 항아리를 깨뜨렸습니다. 그들은 그렇게 활동을 하고 그렇게 시위했어요.

소를 착취했기에 그런 시위를 하며 칸사왕과 도시로 가는 거래를 막는 데 성공했습니다. 이것은 송아지가 먹을 우유가 부족하고 마을 사람이 잘 먹지 못했다는 거죠. 불행히도 오늘날 도시에서 이런 거래가 유행하는 걸 봅니다. 그런데 지금은 낙농협회가 소를 돌보는 법을 가르칩니다. 바가바드 기타와 관련된 『베다』라는 경전이 있습니다.

아타르바베다의 2, 3, 4, 5부는 소를 돌보는 법을 정확히 설명하고 가르칩니다. 그래서 당시 아타르바베다는 소가 햇볕을 쬐며 자유롭게 풀을 먹고 송아지에게 젖을 먹인 다음에만 우유를 짠다고 합니다. 또한 어떤 소도 죽이지 말라고 가르치며, 이렇게 돌보지 않은 소에서 짠 우유는 마시지 못합니다. 이런 종교 가르침을 현대의 유제품 소비가 따르지 않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힌두교는 비거니즘과 일치하며 연결되고, 현대의 관행은 낙농업과의 이런 관계와 소비를 이해하지 못합니다. 이것은 경전의 가르침을 완전히 위반합니다. 왜냐하면 무엇보다도 존재의 생명과 가족 구성원의 일부인 소의 생명의 가치를 봐야 하기 때문입니다.

Janey(f): 제가 경험했던 장벽은 실제로 두 가지가 있다고 봅니다. 첫째는 일종의 신학적인 것으로 창세기를 돌아가서 또다시 하나님이 인간에게 지구를 지배하게 했다는 거죠. 이것이 역사적으로 세상을 지배하고 지구 자원을 사용하고 착취하는 구실에 가까웠지요.

실제로 식민주의와, 특히 인종차별을 정당화하고 지금은 우리가 이 행성과 거주 동물을 대하는 방식을 정당화합니다. 기독교에도 사고에 정말 신선한 변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지배를 통치가 아니라 청지기로 생각하며 신이 창조한 세상에 책임을 지는 겁니다.

세상은 우리의 놀이터와 자원의 창고가 아닙니다. 우리는 신을 대신해 지구를 돌보고 있으며, 돌보지 않았을 때 생기는 결과를 실제로 생각합니다. 지금은 확실히 하나의 종으로 대한다고 봅니다.

Lara(f): 유대인은 음식에 관한 생각과 논쟁으로 유명하기에 한층 더 고려해야 합니다. 아주 엄격한 식사 규칙이 있고, 제가 유대인에게 접근해 비거니즘을 말할 때 가졌던 실제적 어려움의 바탕이 있습니다. 여러분도 일 년 내내 종교 행사와 유대인 축제와 관련된 음식이 있을 겁니다.

우리는 넓게는 부활절 기간에 유월절을 지냅니다. 유월절의 상징은 노예 해방을 상징하는 다양한 음식입니다. 실제로 비거니즘을 지킬지 종교를 지킬지 선택에 직면합니다. 거기에 문제가 있습니다. 또한 여러 세대 동안 나라를 떠나 이주했거나 강제로 피난했던 사람의 가족을 통해 전해 내려온 음식도 있습니다.

우리가 하는 일의 많은 부분은 종교와 식단 사이에서 선택할 필요가 없음을 설득하는 겁니다. 그래서 기존의 유대인 요리를 비건으로 만드는 일에 많은 공을 들입니다. 그리고 보세요. 맛의 90%가 그대로이고 비건이니 희생이 필요 없다고 사람들에게 말합니다.

HOST (IN ENGLISH): 사실은 비건을 하기 위해 전통의 종교적 음식을 버릴 필요가 없어요. 요즘은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다채로운 채식 대용품이 언제나 출시되며, 인터넷의 확산으로 유서 깊은 요리를 모방한 맛있고 건강하며 기발한 창의적 비건 요리법이 있으니 종교와 비건을 결합하고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더보기
에피소드
재생목록
공유
공유하기
퍼가기
시작 시간
다운로드
모바일
모바일
아이폰
안드로이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GO
GO
QR코드를 스캔하세요 ,
또는 다운로드할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선택하세요
아이폰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