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어
제목
  • English
  • 正體中文
  • 简体中文
  • Deutsch
  • Español
  • Français
  • Magyar
  • 日本語
  • 한국어
  • Монгол хэл
  • Âu Lạc
  • български
  • bahasa Melayu
  • فارسی
  • Português
  • Română
  • Bahasa Indonesia
  • ไทย
  • العربية
  • čeština
  • ਪੰਜਾਬੀ
  • русский
  • తెలుగు లిపి
  • हिन्दी
  • polski
  • italiano
  • Wikang Tagalog
  • Українська Мова
  • Others
  • English
  • 正體中文
  • 简体中文
  • Deutsch
  • Español
  • Français
  • Magyar
  • 日本語
  • 한국어
  • Монгол хэл
  • Âu Lạc
  • български
  • bahasa Melayu
  • فارسی
  • Português
  • Română
  • Bahasa Indonesia
  • ไทย
  • العربية
  • čeština
  • ਪੰਜਾਬੀ
  • русский
  • తెలుగు లిపి
  • हिन्दी
  • polski
  • italiano
  • Wikang Tagalog
  • Українська Мова
  • Others
제목
내용
다음 동영상
 

불교 이야기: 백두어, 정거천, 도리천 집회, 8부 중 1부

2021-06-28
Lecture Language:English
내용 요약
다운로드 Docx
더보기

다른 많은 경전에서 부처는 늘 (내면 천국의) 소리에 대해 언급했어요. 가령 모든 보살들은 (내면 천국의) 음류에 의지해 이 지상에 내려와서 중생을 구제하고 구제된 모든 중생은 (내면 천국의) 음류에 의지해서 천국 혹은 불국토에 오른다고 그렇게 말했죠.

오래 머무나요? (아뇨, 12일까지입니다)‍ 12일까지요? (2일에 왔습니다)‍ 네, 아주 좋아요. 그 후에도 자매 한 명에게‍ 이걸 맡아달라고‍ 해야 해요. (그러겠습니다)‍ 내가 형제를 매일 보니‍ 사람들은 내가 당신의‍ 남자친구인 줄 알아요. 다들 오래 있는 건 아니고‍ 그가 꽤 오래 머물며‍ 도와주고 있어서 그런 거죠. 도와줘서 고마워요. 아주 착한 아이죠, 착해요. 난 다만 많은 험담에‍ 질렸을 뿐이에요. 오래 머무는 연로한‍ 여인에게 이 일을‍ 부탁해야 하는데‍ 다들 바쁘죠. 조리 등을 하느라고요. 난 그의 남자친구가‍ 아니에요. 분명히 알아둬요. 이건 위층으로 가져가요. (탁자로요?) 탁자로요. 고마워요.

위층으로 갈게요. (네) (감사합니다, 스승님)‍ 온 세상이 기다리고 있죠.

여러분 다 젖은 건가요? (조금요) 조금요? (하지만 스승님 은총으로…)‍ 은총으로 뭐요? (스승님 집으로 갔습니다)‍ 그래요, 내 집으로 갔죠. 갤러리에도요. 난 시자에게 공간이‍ 충분하지 않으면‍ 천막을 쳐서‍ 그 밑에, 안에, 중간에 앉게 하라 했죠. 그럼 젖지 않죠. 열 명 내지 열두 명은‍ 내 오두막에 와도 된다고‍ 했고 그래서 난 담요와‍ 모든 걸 뒀죠. 여러분이‍ 원하면 앉을 수 있게요. 하지만 그녀는 괜찮다며‍ 그럭저럭 될 거라고 했죠. 그런데 오지 않았죠. 아니면‍ 오두막이 싫었나요? (아뇨) (저흰 좋아합니다)‍ 시자가 말 안 했나요? 말 안 했군요. (예, 그런 말은 없었습니다)‍ (그는 사무실에서 모두가‍ 오고 싶어한다고 했어요)‍ 모두 오고 싶어하면‍ 의미가 없죠. 다 젖을 테니까요. 지붕, 덮개 아래로‍ 3m 공간밖에 없어요. 내 오두막엔 두 사람만‍ 앉을 수 있어요. 아니면‍ 두 사람은 침대 밑에‍ 눕고 두 사람은 침대‍ 앞에 앉을 수 있겠죠. 그게 최대 수용 인원이죠. 침대 위에는‍ 물건이 아주 많거든요. 내 집 물건들을‍ 그리로 옮겨서‍ 집에 공간이 생긴 거예요. 그리고 난 그 침대 밑에서‍ 자기 때문에 침대들과‍ 물건들을 전부 옮겼죠. 두 사람은 거기서‍ 잘 수 있어요. 누워서 명상할 수 있다고요. 내 침대 밑에 누우면‍ 명상이 잘될 것 같죠? 틀렸어요! 난 거기 누워서 자니까‍ 잠 기운의 영향을‍ 받을 거예요.

무서운 이야기를‍ 하나 더 읽어줄게요. 그렇게 무서운 건 아니에요. 업에 대해 일깨워주려고요. 늘 피할 수만은 없는‍ 업보에 대해 말이죠. 그 후엔 즐거운 이야기를‍ 읽어줄게요. 다른 경전이요. 다른 종교 경전들에는‍ 그렇게 자세히‍ 언급되어 있지 않고…‍ 내가 많이 읽지 않았겠죠.

성경이나 다른 데서는…‍ 아주 약간만 언급해요. 예수는‍ 거절하는 자가 누구든‍ 모래 한 줌을 가져다가‍ 버리라고 했어요. 거절한 집은 공덕이‍ 없다는 뜻이죠. 발을 들인 어느 집이든‍ 그냥 그 집의 모래를 한 줌‍ 가져다가 버리라고 했어요. 자신의 제자들을‍ 거부한 집에도‍ 그런 식으로 하라고 했죠. 혹은 지옥불이나 악마의‍ 유혹에 대해 언급을 해도‍ 불경에서처럼 그렇게‍ 자세히 다루진 않아요. 그래서 읽어주는 거예요. 이따금 전에 내가‍ 여러 번 언급하기도 했고‍ 불교 이야기를 몇 가지‍ 읽어주기도 했죠. 여러 해 전이나 혹은 이따금 한번 씩이요. 아주‍ 상세하게 나와있어서요. 혹시라도 지옥이 어떤지‍ 궁금하다면 말이죠. 이제‍ 여러분은 거기 못 가니까요. 스승이 거기에 뭔가를‍ 숨겨놓아 가지 말라는‍ 건지 궁금하다면요. 그래서 내가 확인시켜주죠. 부처가 이미 확인한 걸‍ 내가 말해주는 거예요. 불교를 믿으라고‍ 권장하거나 기독교가‍ 못 하다는 말이 아니에요. 전혀 그렇지 않아요.

모든 종교는 비슷해요. 같은 기원에 뿌리를 두고‍ 있어요. 빛과 소리요. 나중에 그 부분도 읽어줄‍ 텐데 그럼 부처가 소리를‍ 언급했다는 걸 알 거예요. “이런저런 등급의‍ 성문” 등을 언급했어요. 나중에 읽어줄게요. 다른 많은 경전에서‍ 부처는 늘 소리에‍ 대해 언급했어요. 가령 보살들은‍ 음류에 의지해서‍ 이 지상으로 내려와‍ 중생을 구제하고‍ 구제된 모든 중생은‍ 음류에 의지해서 천국이나‍ 불국토에 오른다고 했죠. 그런 식으로 말했죠. 하지만 물론 우리 단체는‍ 소리를 수행해요. 내면의 소리를‍ 듣는 수행이죠. 내면의 귀로 듣고‍ 내면의 눈으로 봐요. 하지만 난 강연 때마다 그걸 말하진 않아요. 이미 여러분은 아니까요. 혹은 내가 늘…‍ 대중강연에선 말하겠지만‍ 단체 내에선 안 하죠. 그리고 강연에서는‍ 두어 차례만 관음과‍ 관광에 대해 언급했고‍ 나머진 시간엔‍ 그 이유를 설명하고‍ 성경이나 불경을‍ 인용하는 등 그랬죠. 따라서 부처도‍ 마찬가지예요. 빛과 소리에 관해‍ 늘 언급하지는 않아요. 하지만 부처에겐 늘‍ 빛이 있었고 그는 간혹‍ 관음에 대해 언급했다는‍ 걸 우린 알죠. 법화경에서는‍ 소리에 대해 여러 차례‍ 언급했어요. 다른 불경보다 많이요. 하지만 마찬가지죠. 우리도‍ 여기서 늘 언급하진 않죠. 여러분은 이미 아니까요.

이제 보죠. 이건 머리가 백 개 달린‍ 물고기 이야기예요. 생각을 많이 하겠죠. 왜 물고기 머리가‍ 그렇게 많은지 봅시다. “나는 이와 같이 들었다”‍ 그러니 아난이 기록한‍ 것임을 알겠죠.

벌써 생중계되나요? 안 기다려도 돼요? 와, 첨단이군요, 훌륭해요.

“한번은 부처께서‍ 마가다국‍ 죽림정사에‍ 머물고 계셨다. 하루는 부처께서…”‍ 경전에선‍ “세존”이라 했죠. 같아요. 부처 즉, “세존과‍ 모든 비구들이‍ 그곳에서‍ 이웃나라 바이살리로‍ 가는 도중에‍ 레비엣이라는‍ 강의 둑에서‍ 쉬고 있었다. 그 강가를 따라‍ 5백…”‍

왜 늘 5백인지 궁금해요. 아마 상징적인 표현이겠죠. 빗속에 남겨진 사람이‍ 몇 명인지 물으니 “대략‍ 5백 명입니다”라 해서‍ 난 말했죠. “5백 명이면‍ 내 오두막 안이나 앞에‍ 들어갈 순 없겠네요” 오두막 앞에는‍ 비가림 지붕이 있어요. 봤을 텐데 투명해서‍ 비와 해를 볼 수 있죠. 오두막 안은 목재이고요. 평범한 오두막이에요. 난 사무실과 모든 걸‍ 개방했어요. 아래층 거실이요. 위층엔‍ 여자출가승들이 머물죠.

여자출가승들 얘기를‍ 계속할까요 아님‍ 이야기부터 할까요? 말이 나온 김에 말하지만‍ 그들을 존중하라고 한 건‍ 평범한 출가승들이 아니기‍ 때문이에요. 말 나온 김에‍ 말하죠. 그들은 출가한 지‍ 벌써 수십 년이 됐어요. 수십 년요. 그래도 나를 따르죠. 이들뿐 아니라 한국의‍ 많은 비구와 비구니들도‍ 그래요. 일부는 많이 연로해서‍ 이미 60대나 70대죠. 출가한 지‍ 수십 년이 되었지만‍ 여전히 날 따르고‍ 내 가르침을 믿어요. 아주 특별한 거죠. 대부분의 남녀 출가승들은‍ 자신들이‍ 부처 경전을 통해 이미‍ 다 배웠다고 믿거든요. 그래서 나나 다른 법문이‍ 필요 없다고 여기죠. 하지만 부처는 깨달음에‍ 대해 얘기만 하죠. 난 깨달음을 가져다 주고요. 그건 큰 차이예요. 하지만 내가 가르치는 건‍ 부처나 예수, 다른‍ 스승들의 가르침과 같아요. 내 가르침은 그런‍ 가르침에 모순되지 않아요. 그래서 그들이 특별한 거죠. 이해하겠어요? (예)‍

전에 내가 한국에서‍ 선행사를 한 거 기억해요? 네, 거기 간 사람들이‍ 그때 버스비와 식사비로‍ 돈을 모았는데‍ 나중에 돈이 좀 남았고‍ 나도 거기에 좀 보탰어요. 다 합해서 내가‍ 120달러인가 줬는데…아니‍ 12만 달러 정도를‍ 주고 그들이 살 작은‍ 은신처, 아쉬람을 짓게 했죠. 그래서 갈 데가 없는‍ 한국 출가승들이‍ 거기서 지냈어요. 하지만 그들은 그냥‍ 공양만 받진 않아요. 내가 말하지 않았는데도‍ 그들은 근처에 있는‍ 농원에 가서 일했어요. 포도 농원 같은 데서‍ 생계비를 직접 벌었죠. 그러니 아주 특별하고‍ 존중을 받아 마땅해요. 이제 이해하겠어요? (예)‍

내가 이렇게 말했지만요. “네, 여러분은 수행할‍ 수 있어요. 반드시 출가할‍ 필요는 없어요”‍ 그것과는 다른 거죠. 그들은 여러분보다는‍ 좀더 금욕하고‍ 자기수양을 해요. 그들은 나가서‍ 옷도 많이 안 사죠. 그저 셋, 넷, 다섯 벌‍ 정도의 비슷한 옷을‍ 매일 입어요. 소박하게 살고요. 늘 바닥에서 잠을 자죠. 그건 나도 알고 있었죠. 그래서 바닥에 온기가‍ 있도록 했어요. 온돌 알죠? 새로 짓는 거니까‍ 그렇게 할 수 있었죠. 아직 짓기 전이어서‍ 내가 온돌로 하라고‍ 구체적으로 말했죠. 온돌은 지금도 돼요? (예)‍ 네, 겨울철에는‍ 한국이 아주 춥죠. 게다가 바닥에서 자니까요. 그래서 온돌로‍ 만들라고 했어요. 벽면이나 천장이 아니라‍ 바닥으로 난방을 하는 거죠. 온풍기 방식도 아니고요. 낮에는 어차피 일을 하죠. 하지만 밤에 적어도‍ 앉아서 명상하거나‍ 몸을 펴려고 잠시‍ 누울 때 고통스럽지‍ 않게요. 안 그러면‍ 통증이 생길 수 있으니까요. 겨울에 바닥에서‍ 냉기가 올라오면‍ 그게 몸으로 들어와서‍ 통증이 생기게 돼요.

고행과 달리 통증은 안좋죠. 몸이 너무 편해도‍ 안 되지만 최대한‍ 몸을 잘 돌봐야 해요. 그래야 오래 가고‍ 편안하게 수행을‍ 계속할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몸이 너무‍ 통증에 시달리면‍ 집중도 잘 안 돼요. 적어도 초반엔 그렇죠. 일단 삼매에 들면‍ 별로 못 느끼죠. 그건 수행이 좋은‍ 사람의 경우죠. 모두가 그렇게 빨리 그‍ 경지에 오르는 건 아니죠. 우선 편안해야 올라갑니다.

그러니 출가자들을‍ 존중하도록 해요. 밀거나 그들 자리를 빼앗고‍ 그리고 뭐랄까…‍ 여러분은 스승을 보려고‍ 아무도 신경 안 쓰니까요. “저리 비켜요”하죠. 내 개들처럼요, 미안해요. 내가 오는 걸 보면‍ 옆에 누가 있든 말든‍ 그냥 끼어들어요. 팔꿈치로 밀치고‍ 앞다툼을 벌여서‍ 때로는‍ 서로 꼬리가 엉키죠. 그 모습이 정말 귀여워요!

매일, 내 점심으로‍ 특별한 게 나오면‍ 난 늘 그들과 나누죠. 많이는 아니고 조금요. 내 식사라 내가‍ 먹을 만큼만 하니까요. 그 이상은 하지 말아요. 주방팀, 알겠죠. 많은 쟁반을 놓을‍ 공간이 없으니까요. 최대 두 쟁반이에요. 어떤 음식을‍ 만들든지요. 하루에 한 번이면‍ 충분하고요. 내가 다른 이들을‍ 초대한다고 음식을‍ 더 만들 생각 말아요. 그런 게 아니에요. 여러분 음식은 이미‍ 여기 있으니까요. 단지 특별한 게 있으면‍ 그들에게 공양하는 거예요. 그들은 출가승이라서‍ 날 위해 여러분이 준비하는‍ 그런 것들을 살 금전적‍ 여유가 없을 테니까요. 그뿐 아니라‍ 어울락(베트남) 식품들은‍ 거기에 없겠죠. 또 온종일 일하니까‍ 비건 춘권 같은 걸‍ 직접 만들어 먹을‍ 시간도 없을 것이고요. 만드는 법을 안다 해도요. 그래서 그렇게 특별한 게‍ 나오면 그들에게 공양해요. 하지만 보통 음식, 여러분이 먹는 그런 평범한‍ 음식은 공양 안 해요. 그런 건 공용 주방에서도‍ 먹을 수 있으니까요.

더보기
에피소드  1 / 8
공유
공유하기
퍼가기
시작 시간
다운로드
모바일
모바일
아이폰
안드로이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GO
GO
Prompt
OK
QR코드를 스캔하세요 ,
또는 다운로드할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선택하세요
아이폰
안드로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