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다음 동영상
 

지혜의 말씀

그노시스파 나그함마디문서: 구세주의 방사, 2부 중 1부

2022-04-29
진행 언어:English
내용 요약
다운로드 Docx
더보기

나그함마디 문서는 초기 기독교도와 그노시스파 필사본 모음으로 고문서로도 부르며‍ 1945년 이집트의‍ 나그함마디 마을 인근에서 발견되었죠. 이 문서들은 약 2천 년을 거슬러 가는 고대 문헌입니다.

이 발견과 번역으로‍ 학자들은 초기 기독교의 역사와 이들 문서에서 강조하는 길인 그노스시파의 특징을‍ 재평가했습니다. 그노시스파는 개개인 안에 신의 불꽃이‍ 존재하며 이를 통해‍ 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다고 믿었습니다.

오늘날 소중한 나그함마디 필사본 소장품은 이집트 카이로의 콥트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습니다.

이제 계속하여‍ 『나그함마디 문서』‍ 삼부론에서‍ 『구세주의 방사』를‍ 소개하겠습니다.

그노시스파 용어로, 에온은 하나님‍ 아버지로부터 온 신의 완전한 경지를‍ 나타냅니다. 물질적 영역의‍ 창조 안에서 신은‍ 여전히 존재할 수 있지만‍ 더는 완전하지 않습니다. 이러한 맥락에서‍ 영적 해방은 우리가‍ 무형인 에온의 신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육체적 존재의 잘못을‍ 회개하는 것을 포함합니다.

그노시스파 가르침의 또‍ 다른 개념은 로고스입니다. 로고스는 물질적‍ 형태로 표현되는‍ 보편적인 신의 원리를‍ 상징합니다. 그노시스파 경전에서‍ 로고스의 그러한 표현 중‍ 하나는 하나님의 아들, 주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구세주의 발현

『움직이는 로고스는 고귀한 분을 소망하고 바랐느니라. 그림자에 속한 자들은‍ 모든 면에서 그들과‍ 분리되었나니, 그에 대해‍ 싸움을 걸고, 그 앞에서 전혀 겸손하지 않았노라.

그는 그 생각에 속한‍ 자들로 만족했느니라‍. 그리고 이런 식으로‍ 올라가 높은 경계 안에‍ 있는 자는‍ 결핍 속에 있는 자를‍ 기억했고, 로고스는 그들과 함께 계신 분을 따라, 생각을 따라 존재하게 된 자들과 더불어‍ 보이지 않는 방법으로‍ 그분을 알았으며 마침내 생명을 주는 자로서‍ 위로부터 빛이 그에게‍ 비추었나니, 그 빛은‍ 먼저 존재하는 플레로마들 (신적 힘의 총체)의 형제애의 생각에서 태어난 것이니라‍.

고통을 겪지 않은 총체들의‍ 아버지의 에온들에게‍ 나타난 실책은 마치‍ 그들에게 속한 것인 양, 조심스럽고 순진하고‍ 한없이 달콤한 방식으로‍ 그들에게 다가왔느니라.

총체들을 가져온 것은, 그들이 유일하신 분에게서‍ 가르침을 받게 하려는 것이니, 그들은 모두 결핍을 제거하기 위해 그분에게서 힘을 얻었느니라.

위를 향해 달려간 자와‍ 그에게서 나온 것과‍ 철저한 완전함으로부터‍ 그에게 속하는 질서가‍ 나오게 되었느니라. 위를 향해 달려간 자는‍ 결핍이 있는 자를 위해‍ 중재자가 되었나니, 존재하는 것들과‍ 조화를 이루어 존재하는 에온들의 방사와 더불어 그리했느니라.

그가 그들에게 간청하자, 그들은 기뻐하며‍ 기꺼이 동의했나니, 그들은 그 결핍된 자를‍ 돕는 데 조화롭게 한 마음이 되었느니라.

그들은 함께 모여, 자애로운 뜻을 가지고, 그분의 영광을 위해 위로부터, 아버지로부터 도움이 있기를 간청했나니 그분께서 자신에게로 끌어당겨 자신을 계시하여 그 결핍된 자에게 주시는 아버지의 플레로마의 뜻이 아니면, 그 결핍된 자는 다른 어떤 방법으로도 완전해질 수 없기‍ 때문이었느니라‍.

그 후 그들은 일치와‍ 흐뭇한 기꺼움 속에서‍ 열매를 냈나니, 그것은‍ 일치의 산물이요. 합일이요. 총체들의 하나의 소유물이었으며‍ 그것은 에온들이 생각한‍ 아버지의 얼굴을‍ 계시했느니라‍.

그때, 그들은 아버지께서‍ 자기들에게 주신‍ 생각 속에서 아버지를‍ 찬양하고, 그들의 형제를 위해 도움을 주시기를‍ 간구했느니라. 이처럼 그들은 기껍고도‍ 즐겁게 열매를 내었느니라.

그리고 그분은 자신이‍ 그들과 하나라는 계시에 동의하심을 드러내셨나니 그분의 사랑스런 아들이라‍.

그러나 총체들이 기뻐한‍ 그 아들은 그들을 옷으로 입으셨으며, 그것을 통해‍ 결핍된 자에게는‍ 완전함을 주셨고, 완전한 자들에게는 힘을 주셨느니라.

그분은 자신을 내신 분들과‍ 조화를 이루어, 고유한‍ 방식으로 「구세주」요, 「구원자」요, 「기뻐하시는 분」이요, 「사랑 받으시는 분」이요. 「우리가 기도 드리는 분」이시요, 「그리스도」요, 「정해진 자들의 빛」‍이라고 불리시나니, 이는 그분이 자신에게 주어진 지위의 이름들이 되셨기 때문이니라‍.

전에 말한 대로 「아들」‍ 외에 다른 어떤 이름으로‍ 그분을 부를 수 있으리오?‍ 그분은 아버지의‍ 지식이시며, 그들에게‍ 그분을 알리고‍ 싶어 하셨음이니라.

앞에서 썼듯이, 그 에온들은 자신들이‍ 찬양하는 아버지의‍ 얼굴을 낳았을 뿐 아니라, 자신들에게 속한 것도‍ 낳았느니라. 찬양을 드리는 그 에온들이 이 얼굴과 자신들의 얼굴을 낳았음이니라.

그들은 왕을 위해 그러하듯‍ 그분을 위한 군대로 나왔고‍ 그 생각의 존재들은 강력한 동료애와 혼합 속의‍ 조화를 지니고 있느니라. 그들은 여러 얼굴을 한‍ 형상으로 나왔나니, 도움을 받아야 하는 자가‍ 자신이 도와달라고‍ 기도한 자들을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니라. 그는 또한 자신에게 도움을 주신 분을 보느니라‍.

전에 말했지만, 조화의 열매는‍ 총체들의 권능에‍ 종속되어 있느니라. 아버지께서는 그 총체들, 즉 먼저 존재한 자들과, 지금 있는 자들과, 앞으로 있을 자들을 그 안에 두셨기 때문이고‍ 그렇게 하실 수 있었느니라.

그분께서는 자신이 그 안에‍ 두신 자들을 계시하셨노라. 그분이 그들을 그에게 맡기셨을 때 그분은 그들을 주신 것이 아니니라,‍ 그는 처음부터 그에게 주어진 권위와‍ 일에 대한 권능을 따라‍ 그 우주의 운행을 이끌었느니라.

그는 이렇게 자신의 계시를 시작하시고 이루었느니라.

아버지께서 그 안에 계시고‍ 총체들이 그 안에 있는 자가‍ 보지 못하는 자보다 먼저‍ 최초에 창조되었노라. 그는 보기를 추구한 자들에 대해 완전한 빛을 통해‍ 그를 가르쳤느니라. 형언할 수 없는 기쁨으로‍ 먼저 그를 완전케 했느니라. 그는 완전한 자로서‍ 자기 자신을 위해 그를‍ 완전케 했고 또한 각자에게‍ 적합한 것을 주었느니라. 이것이 최초의 기쁨의‍ 결정이기 때문이니라.

그는 지식이 되도록 정해진‍ 말씀을 무형의 방법으로‍ 그 안에 씨 뿌렸느니라. 그는 그에게 이것들을‍ 분리하여 불복종하는 자를‍ 자신에게서 던져 버릴 수‍ 있는 힘을 주었느니라. 그는 이처럼 그에게 자신을 계시했느니라.

그러나 그는 그로 인해‍ 존재하게 된 자들에게는‍ 그들을 압도하는 형상을‍ 계시했느니라. 그들은 서로에게‍ 적대적으로 행동했느니라. 그는 갑자기 그들에게 자신을 계시했으며 번개의 형상으로 나아갔느니라‍.

그리고 그가 그들이‍ 서로 지니고 있던 갈등을‍ 끝냈으므로, 그들은‍ 전에 겪은 적도 없고, 예상조차 하지 못했고, 알지도 못했던‍ 갑작스러운 계시로 인해 그것을 멈추었느니라. 이것 때문에 그들은 두려워 넘어졌나니, 그들은 자신들을 치는 그 빛의 타격을 견딜 수‍ 없었던 것이니라』‍

더보기
에피소드  1 / 2
공유
공유하기
퍼가기
시작 시간
다운로드
모바일
모바일
아이폰
안드로이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GO
GO
QR코드를 스캔하세요 ,
또는 다운로드할 스마트폰 운영체제를 선택하세요
아이폰
안드로이드